게스트 하우스「ORIORI 오리오리」

저렴하면서 새로운 사람들과 교류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젊은 여행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게스트 하우스.

 

니가타시에도 최근 새로운 게스트하우스가 생겨나고 있는데,

이번에 찾아간 곳은 올해 6월 중순부터 영업을 시작한,

「ORIORI 오리오리」라는 이름부터 귀여운 게스트 하우스.

오리오리는 니가타대학 이카라시 캠퍼스와 도보 6분거리에 위치하여,

대학 근처이기 때문에 주변에 저렴하고 맛있는 음식점과 술집도 많고,

편의점이나 마트 등 편의시설과 오락시설도 충분히 갖추어져 있어서

여행자에게는 정말 편리한 위치이점을 가지고 있다.

오리오리 입구

 

어딜봐도 깨끗하고 햇빛도 잘 들어와서 환한 실내.

게스트 하우스가 아니라 그냥 일반 가정집같다.

 

토끼 벽지가 너무 귀여운 방

 

각 방은 커튼으로 구분되어 있고, 벽지와 가구 배치에 따라서 분위기가 다르다.

난 이 토끼벽지 방이 참 귀여웠다.

 

공동 샤워실.  24시간 이용가능

샴푸와 린스, 바디워시는 구비되어 있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단, 타올과 칫솔은 각 50엔 씩.

 

세탁기도 300엔에 이용가능하다. (세제, 섬유유연제 포함)

 

눈썰미가 좋은 사람은 벌써 눈치챘을지도 모르지만,

오리오리는 곳곳에 고양이 장식품이 있다.

처음엔 그냥 주인분이 고양이를 좋아하나보다 했는데, 뒤를 돌아보니..!

 

진짜 고양이가 있었다. 귀..귀여워..!♡

이름은 르네.  (르네상스에서 따왔다고 한다)

마침 검은고양이를 좋아하던 주인분이, 시바타 보호센터에 있던 이 아이를

데려와서 키우게 되었다고.

매력포인트는 저 멋진 흰 수염이다.

평소엔 굉장히 얌전한데, 안기는걸 굉장히 싫어한다고 하니,

억지로 안으려고 하면 할퀼지도 모르니 주의하시길!

 

마치 새끼고양이와 엄마고양이처럼 보이는데,

왼쪽 고양이는 장식품이고 오른쪽이 르네다.

 

OLYMPUS DIGITAL CAMERA

이 날은 특별히 주방을 빌려 다 같이 일본 가정음식 만들기 체험을 했는데,

주인분께서 영어로 한장한장 적은 일식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오늘 만들 요리 조리법을 보여주시며 프레젠테이션을 해주셨다.

OLYMPUS DIGITAL CAMERA

폰즈소스 만드는 법

 

OLYMPUS DIGITAL CAMERA

텐뿌라(튀김) 만드는 법

주인분이 하나하나 직접 그린 그림과 조리법 설명. 알기쉬웠다

 

다 같이 힘을 합쳐 음식을 만들어 나가는 모습

먹기만 하는 것보다, 역시 자기가 직접 만들어서 먹는 것이

기억에도 남고 더 맛있게 느껴지는 법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완성한 모습. 아이고 뿌듯해라

이날 만든 요리는,

각종 야채 튀김, 마요네즈와 폰즈소스로 맛을 낸 닭고기 요리,

노자와나(맛은 열무와 비슷함)와 가지 절임, 된장국.

하나같이 다 맛있고 직접 만들어먹으니 역시 더 특별했다.

 

특히 저 닭고기 요리는, 식용유가 아닌 마요네즈를 넣어서 익히는데

그런 조리법은 처음 봐서 참 신기했다.

마요네즈의 고소한 풍미에 맛도 물론 훌륭했다.

OLYMPUS DIGITAL CAMERA

정갈한 일본식 상차림

가끔씩 이렇게 게스트하우스에 묵고 있는 외국인들과 함께

일본 음식을 만드는 이벤트를 하고 있다고 한다.

 

음식도 다 먹었겠다, 주인분과 게스트하우스에 대하여 이야기를 들어보기로 했다.

OLYMPUS DIGITAL CAMERA

주인분 이름은 마에다 카즈코씨

22살에 큰 실연을 겪고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홀로 홋카이도에 경치를 보러 가셨다고 한다.

(지금은 결혼하여 남편분과 행복한 생활을 하고 계신다!ㅎㅎ)

홋카이도에 가서 시레토코에 있는 유스호스텔에 묵었는데,

그 유스호스텔은 타코야키 파티, 방어 해체쇼, 유카타 체험 이벤트 등등,

여행객들이 자연스럽게 친해지고 교류할 수 있도록 각종 즐거운 이벤트들을 하는 곳이었다고.

그곳에서 일본인 뿐 아니라, 여러 국적의 여행객들과 친해져서

예상치 못하게 정말 즐거운 여행이 되었고, 실연의 아픔도 치유되셨다고 한다.

 

그래서 카즈코씨는 니가타에 즐거운 이벤트를 개최하며,

여행객들과 교류할 수 있는 게스트 하우스를 만들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게스트 하우스의 이름을 「ORIORI 오리오리」라고 지었냐는 나의 질문에,

카즈코씨는 너무나도 고양이 애호가다운 귀여운 대답을 해주었다.

103758452

한국에서는 ‘식빵자세’ 라고 하는 고양이 특유의 이 자세.

이러한 고양이의 자세를, 어렸을 때부터 카즈코씨는 자신만의 언어로 ‘오리오리’라고 표현했다고.

*참고로, 정확한 일본어로는 香箱座り(こうばこずわり、코바코즈와리)라고 한다.

 

이 고양이의 식빵자세(카즈코씨의 표현으로 하면 오리오리)는,

앞 발을 자기 몸쪽으로 쏙 넣고있어서 싸우지 못하는 자세이므로,

상대방에 대한 적대감이 없이 매우 편안하고 안정감있는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나오는 자세이다.

그러므로, 게스트 하우스에서 여행객들이 서로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안정을 찾고

즐겁게 지냈으면 하는 바람에서 「ORIORI 오리오리」라고 지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

게스트하우스 오리오리의 생활 규칙 및 이용 정보들이 적혀 있으니 참고

 

 

게스트 하우스「ORIORI 오리오리」

주소  니가타시 니시쿠 이카라시 이치노초 6724-9

(〒950-2101 新潟県新潟市西区五十嵐1の町 6724-9)

전화  025-311-7986

북킹닷컴 https://www.booking.com/hotel/jp/guesthouse-ori-ori.ja.html#availability

Advertisements

[전시] 니츠(新津)미술관 헤렌드전

엘리자베스 여왕이 사랑한 명품도자기, 헤렌드

%e3%83%98%e3%83%ac%e3%83%b3%e3%83%89%e5%b1%95%e3%83%81%e3%83%a9%e3%82%b7

 

헤렌드전을 개최한다는 포스터를 보고,

너무나도 아름답고 아기자기한 도자기 사진들에 마음이 이끌려 니가타시 니츠 미술관으로 향했다.

 

 

글을 쓰기 전에, 미리 알려둘 것은

필자는 니가타시 국제교류협회 소속으로 허가를 받고 취재차 전시회를 간 것이기 때문에,

전시회 내부도 촬영이 가능했으나, 원래는 사진촬영 금지이다.

또한 블로그에 사진을 게시하는 것도 모두 니츠 미술관의 허가를 받았음을 알려드립니다.

 

p1030681_29066159114_op1030682_29611523261_o

니츠 미술관 전경

 

헤렌드 도자기는, 한국에는 그렇게 널리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독일의 마이센, 덴마크의 로열 코펜하겐과 함께 세계 3대 도자기로 손꼽히는 헝가리의 명품 도자기이다.

현재 60여개국에 수출 되고 있고, 미국, 일본, 이탈리아, 러시아가 주요시장이다.

일단 헤렌드라는 이름은, 헝가리의 작은 마을 이름으로,

약 190년전에 헤렌드라는 마을에 가마를 지어 도자기를 굽기 시작한 것이 지금까지 이어져,

그대로 마을 이름을 따서 헤렌드 도자기라고 불린다.

 

지금 니츠 미술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작품들은 헝가리 본국에 있는 국립공예미술관 국립박물관 개인 컬렉터가 가지고 있는 작품을 헝가리 본국에서 잠시 빌려 전시하고 있기 때문에 살 수 없다고 한다.

물론, 헤렌드 도자기는 아직도 계속 생산되고 있기 때문에, 이세탄이나 미츠코시같은 백화점에 가면 살수 있다.

p1030675_29611526871_o

니츠 미술관 내부

 

처음엔 독일의 마이센을 모방하면서 도자기를 만들어 간것이 시작으로, 마이센 티테이블 세트 중 컵 하나가 깨지거나 했을 경우에 급하게 보충품을 보급하는 일을 헤렌드가 했다고 한다.

그렇게 처음에는 마이센 모방품을 만드는 일을 하였으나, 점점 세공자들의 실력과 기술력이 늘어, 마이센의 보충품이 아니라, 헤렌드의 독자적인 도자기를 원하는 귀족 고객이 늘어가기 시작한다.

 

또한 1850년대 시기에는 한창 중국풍 동양스타일이 유행했는데,

헤렌드는 동양스타일만을 고집한 것이 아니라, 유러피안과 동양스타일을 절묘하게 조합한 특별한 작품을 만들어 낸다.

나비 문양을 넣으면서 중국스타일이 들어갔지만, 절묘하게 유러피안 느낌도 살려,

서양사람들에게도 친근감을 느끼게 하는 도자기를 만들어 내어, 1851년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만국 박람회에서 주목을 받는다.

 

p1030616_29066182844_o

모란과 나비 문양이 새겨진 도자기작품

 

그때, 모란과 나비 문양이 들어간 작품이 빅토리아 여왕의 마음에 들어 헤렌드에게 디너세트를 주문하므로써 세계에 이름을 알리게 된다.

1850년경에 만들어진 모란과 나비문양은 아직까지 헤렌드 도자기 중에서도 인기있는 문양이라고 한다.

 

p1030614_29066183594_o

이 작품은 사실 정면이 아니라 뒷면으로 전시되어 있는데,

그 이유는 헝가리의 부다페스트의 크리에이터가 이번 전시회를 구성할 때,

니가타시의 꽃이 튤립이므로, 튤립이 그려진 뒷면으로 전시했다고.

 

p1030637_29656867086_o

맥주 머그컵

이 도자기는 맥주 머그컵인데, 헤렌드 도자기의 특징인

조그맣고 예리한 칼로 도자기를 섬세하게 도려내어 마치 레이스같은 문양을 만드는 투각법이 잘 드러나는 작품이다.

그 섬세하게 도려낸 구멍 하나하나 사이에도 자세히 보면 그림을 새겨 놓은것이 보인다.

이렇게 섬세한 표현이 헤렌드 도자기의 특징일것이다.

 

p1030619_29692575835_o p1030623_29692575175_o

이 테이블에 놓여진 도자기 작품들만 이 전시회에서 구입이 가능한 상품이어서,

일반 관람객들도 사진을 찍어도 되는 유일한 곳이다.

살짝 가격을 물어보니 매우매우매우 비싸서 내 월급으로는 평생 사지 못할 금액이었다…^^…

(재차 말하지만, 필자는 니가타시 국제교류협회 주관으로 취재로 갔기 때문에 촬영가능했다! )

 

이 테이블을 세팅한 사람은, 이 세계에서 매우 유명인이라는 기무라 후미씨.

홋카이도 토야코 정상회담 테이블 세팅을 한 사람으로도 유명하다고.

 

 

p1030632_29656867756_o

흙으로 형태를 만들어, 가마에 넣고 구우면 색이 바뀌는데, 그걸 다 치밀하게 계산하여 이런 작품을 만든 다는 것은 그만큼 기술력이 높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리라.

또한, 프린터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모두 수작업으로 그림을 그리기 때문에, 자세히 보면 같은 꽃이라도 조금씩 모양과 색깔이 미묘하게 다르다.

 

p1030629_29066156574_o

이 작품은 밑에서 불을 때어 물을 끓여서, 지느러미를 돌리면 물고기 입에서 물이 나오게 되는 재미있는 구조이다.

 

p1030642_29692570885_o

사회주의 시대를 대표하는 노동자 작품

헝가리에 사회주의 시대가 있었기 때문에, 이렇게 노동자를 표현한 작품도 전시되어 있었다.

워낙 역사가 길기 때문에, 시기에 따라서 조금씩 작품의 성격이 바뀌는 것도 엿볼 수 있었다.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풍요로워지는, 아기자기하고 섬세한 표현으로 소녀마음을 간지럽히는

작품들이 가득한 이번 헤렌드 전시회.

외출하기 좋은 이 가을날, 미술관에 발걸음을 옮겨보는 것은 어떨까.

 

 

<니가타시 니츠 미술관 헤렌드전>

전시기간  2016년 8월 30일 ~ 10월 30일

개관시간 10:00~17:00 (입장가능시간은 16:30까지)

관람료 일반1,000엔

대학생, 고등학생 800엔

TEL 0250-25-1300

주소 우편번호 956-0846, 니가타현 니가타시 아키하구 가와가사와 109-1

〒956-0846 新潟県新潟市秋葉区蒲ヶ沢109番地1 花と遺跡のふるさと公園内 (新潟県立植物園となり)

2016 라 폴 주흐네 de 니가타 개최 안내

봄날을 수놓는 풍성한 클래식 음악의 향연

「2016 라 폴 주흐네(La Folle Journee) de 니가타」 개최

 

2016년 4월 28일(목), 29일(금), 30일(일)
류토피아(니가타시민예술문화회관), 니가타시음악문화회관, 연희관(燕喜館)
<프리뷰 공연>  4월 16일(토) 아키하구 문화회관(秋葉区文化会館)

ラ・フォル・ジュルネ

기나긴 겨울이 지나고,
니가타의 봄과 함께 찾아오는 대표적인 음악 축제
「라 폴 주흐네(La Folle Journee)」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옵니다.

계속 읽기

니가타 아사히 알렉스 아이스 아레나

니가타시 실내 아이스링크
니가타 아사히 알렉스 아이스 아레나
Niigata Asahi Alex Ice Arena

설국으로 알려진 니가타.
그만큼 스키를 비롯한 겨울 스포츠가 발달하였다.
니가타 현내에는 많은 스키장이 있어
겨울이면 스키나 스노우보드를 즐기는 많은 사람들이 니가타를 찾아온다.

アイスアリーナ (1)

겨울 스포츠에서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빙상에서 이루어지는 스케이트이다.
피겨스케이팅과 컬링 등으로 스케이트에 대한 친숙도가 더욱 커지고 있는 중에
지난 2014년 2월, “니가타 아사히 알렉스 아이스 아레나” 라는 긴 이름의 아이스링크가
니가타시에 개장하였다.
개장한 지 2년,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이 아이스 아레나를 이용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아이스 아레나에 가본 적이 없거나 존재 자체를 모르는 사람들도 많이 있어서
블로그를 통해 소개하고자 한다.

계속 읽기

[전시] 니나가와 미카(蜷川実花) 사진전

화려하고 강렬한 색채의 향연
니나가와 미카 사진전 蜷川実花展

니가타현립 반다이지마 미술관
2015. 11. 28(토) ~ 2016. 2. 28(일)

니가타에 니니가와 미카(蜷川実花)의 사진들이 대거 찾아왔다.

현대 일본을 대표하는 사진작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니나가와 미카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가장 인기있는 사진작가 중 한 명이다.
그녀의 피사체가 된 유명 연예인들도 많아서
일본 연예계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그녀의 이름을 들어본 적이 있을 수도…
최근에는 사진 뿐 아니라 영화, 뮤직비디오, 광고 감독으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콘텍트렌즈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아티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蜷川実花展

계속 읽기

니가타시 단풍 명소

니가타 시내에서 단풍 즐기기!!

아침 저녁으로 바람이 쌀쌀해지며
어느덧 가을이 다가왔습니다.
천고마비 풍요로운 가을에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라면
빨갛게 노랗게 물든 단풍을 들 수 있을텐데요.
니가타시는 11월이 단풍의 최적기라 할 수 있습니다.
니가타시에서 제대로 단풍을 즐길 수 있는 명소를 소개하겠습니다.

弥彦山2

계속 읽기

니가타시 「물과 흙의 예술제 2015」 개최 안내

니가타의 아이덴티티를 예술로 승화하다.
 「물과 흙의 예술제 2015」 개최

2015년 7월 18일 ~ 10월 12일  니가타시내 곳곳
[베이스캠프] 구 후타바 중학교(旧二葉中学校) 교사
[메인필드] 가타(호수ㆍ습지) 4곳
               ⇒ 도야노가타 호수(鳥屋野潟), 후쿠시마가타 습지(福島潟),
                    사카타 습지(佐潟), 우와세키가타 습지(上堰潟)
[서브 회장] 이쿠토피아 쇼쿠하나(いくとぴあ食花), 덴주엔(天寿園)
http://www.mizu-tsuchi.jp/

2015mizutsuchi

일본을 대표하는 강인 시나노강과 아가노강의 하구에 위치한 물의 도시 니가타.
옛부터 해상선박 기타마에부네(北前船) 기항지이며 근대 5대 개항도시 중 한 곳으로
항구 도시로서 번성하였던 곳이지만,
한편 해수면보다 낮은 저습지대로 강의 범람이 잦아 험한 자연환경과 마주하여야 했습니다.
니가타시의 선조들은 「물과 흙」과 때로는 투쟁하고 때로는 어울리며
현재와 같은 비옥한 땅을 일궈내어
니가타를 일본 제일의 쌀 고장으로 발전시켰습니다.

「물과 흙의 예술제」는 두 줄기의 큰 강과 바다가 만들어 낸 니가타시에서
“물”과 “흙”을 기반으로 구축해 온 생활과 문화, 풍경 등 니가타의 지역 자원을
현대 예술을 통해 재발견하고 그 매력을 후손에게 전하기 위해 시작된 예술제전입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