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적인 잡화들과 어우러진 아늑한 카페&레스토랑, 「れぷれ(레프레)」

니시구에 위치한 카페&레스토랑 레프레에 다녀왔다.

IMG_8247

2층에 위치한 파란 간판이 바로 레프레이다.

IMG_8249

길 바로 건너편에 회전초밥집 하마즈시가 있다!

IMG_8314

입구는 건물 오른편 주차장쪽으로 돌아가면,

IMG_8251

예쁜 파랑색의 문이 보인다.

런치 메뉴와 카페 메뉴가 적혀있다.

 

IMG_8257

파란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아기자기한 소품이 눈길을 끄는 예쁜 계단이 나타난다.

IMG_8260

계단을 올라가니, 유럽풍의 잡화점이 우리를 맞이했다.

IMG_8279

IMG_8280

IMG_8278

IMG_8309

IMG_8262

주방 용품, 원예 용품, 문구류 등 너무나도 귀여운 잡화들이 한가득이다.

IMG_8307IMG_8305IMG_8303

무엇보다도 가장 우리 일행의 눈을 끌었던 것은,

잡화점 주인이 직접 스웨덴에 가서 구해온다는 북유럽풍 잡화들이었다.

알록달록하고 이국적인 디자인이 독특하고 예뻤다.

 

IMG_8264

예쁜 잡화들을 둘러보다보니, 가장 안쪽에 카페 입구를 발견했다.

IMG_8270

IMG_8273

따뜻하고 아늑한 분위기의 공간.

IMG_8267

우리 일행은 이 테이블에 자리를 잡았다.

IMG_8268

손으로 직접 쓴 메뉴가 이 가게의 분위기와도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잠시 했다.

다양한 런치 메뉴가 있다.

・오늘의 파스타 런치 1,050엔

・꽃게 파스타 런치 1,600엔

・얀손의 유혹 런치 1,050엔

・오늘의 카레 런치 1,050엔

・레프레 샐러드 런치 1,050엔

・오늘의 런치  (칠판 메뉴판 참조)

・북해도, 동일본대지진 지원 메뉴 1,300엔

IMG_8272

그래서 칠판에 써진 메뉴판을 봤더니,

오늘의 런치가 치즈소스 리조토여서 난 이걸로 주문했다.

IMG_8283

먼저 샐러드와 어니언 스프가 나왔다.

샐러드가 왜 이렇게 맛있는지! 깜짝 놀랐다.

드레싱도 심플한데 야채와 잘 어울리고, 무엇보다 야채 본연의 맛이 정말 좋았다.

나중에 사장님께 들었는데, 아카츠카(赤塚)산 야채를 고집해서 들여온다고.

 

IMG_8287

뒤이어 나온 치즈소스 리조토.

치즈향이 대단히 진하고 쌀의 익힘정도도 적당해서, 정말 맛있었다.

음식이 나왔을 땐 조금 양이 적어보였는데, 다 먹으니 포만감이 대단했다.

IMG_8290

일행이 주문한 카레.

드라이한 소고기 카레였다. 자극적이지 않지만 향신료도 충분히 알맞게 들어간 맛있는 카레였다.

밥에서도 카레 향이 나서 좋았다.

 

IMG_8285

이름이 너무 신기해서 주문해 본 얀손의 유혹.

궁금해서 찾아보니, 얀손의 유혹(Janssons frestelse)은 스웨덴 전통음식으로,

감자, 양파, 엔초비가 들어간 북유럽풍 그라탕이라고 한다.

엔초비가 들어가서 비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전혀 비리지 않고 감칠맛을 내는 것 같았다.

 

IMG_8292

런치 메뉴에 200엔을 추가하면 디저트도 맛볼 수 있다.

생긴것부터 귀여운 이 디저트는, 주코토(zucotto)라는 이탈리아 전통 디저트라고 한다.

이탈리아 피렌체 대성당의 돔 모양으로 만든 것이 유래라고 하는데, 주코토라는 이름은 수도승의 모자를 닮아 지어진 이름이라고.

둥근 틀 안에 스펀지 케이크를 두르고 마스카로네치즈, 크림, 너츠류 등을 넣어 냉동고에 살짝 얼려 먹는데, 케이크와 아이스크림을 함께 먹는 느낌이었다.

아이스크림 안에 감귤류의 과일이 들어갔는지, 향도 좋고 상큼했다.

IMG_8295

음료는 논알콜 상그리아를 주문했다.

마음같으면 도수가 있는 와인을 주문하고 싶었는데…^^ 졸려질까봐 참았다.

도수가 없다보니 그냥 다양한 과일향이 나는 포도쥬스 같았다.

IMG_8301

디너 메뉴도 있었다.

런치 메뉴보다 더 본격적인 이탈리안을 맛 볼 수 있을 것 같다.

 

주인은 타가(多賀)씨로, 오랜 기간동안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요리사로 일해왔다고 한다.

아내분과 함께 이탈리아 여행도 가끔 가서 요리 연구도 하고 오신다고.

IMG_8291

그래서 그런지, 가게 곳곳에 이탈리아와 관련된 책이 많이 있었다.

 

dav

가게이름 레프레(lepre)는 이탈리아어로 토끼를 의미한다고.

10살배기 딸이 토끼그림 그리는 걸 좋아해서 가게이름으로 붙였다고 한다.

딸 얘기할 때 자기도 모르게 입가에 스르르 미소가 번지는 게, 정말 딸바보신거 같았다ㅎㅎ

 

나는 타가씨가 잡화점도 함께 운영하는 줄 알았는데, 잡화점 주인은 따로 있고, 타가상과 친구라고.

레프레 레스토랑 인테리어도 대부분 잡화점 주인분이 해 주셨다고 한다.

IMG_8308

참고로 잡화점은 내가 방문한 날 휴업이었는데, 이유는 스웨덴에 물건을 사러가서라고 했다.

스웨덴 현지에서 좋은 것을 발견하면, 직접 가져오거나 택배로 부친다고.

하긴 이런 것들은 현지에서 사오지 않으면 일본에선 구할 수가 없겠지..납득했다.

그리고 그 열정이 대단하다고 느꼈다.

 

카페&레스토랑「れぷれ, 레프레」

주소 니가타현 니가타시 니시구 테라오다이 2-4-46  2층

(〒950-2063 新潟県新潟市西区寺尾台2-4-46 2階)

전화 080-7975-4373

홈페이지  http://pitea.jp/?page_id=12

영업시간  11:30~20:00

정기휴일  화요일・공휴일

광고

인도어 페스티벌 2019 개최 안내

인도어 페스티벌 2019 개최 안내

니가타시 국제교류협회에서 매년 개최해왔던 야외 스포츠 이벤트 ‘아웃도어 페스티벌’이,           올해부터 실내에서 개최하는 ‘인도어 페스티벌’이 되었습니다.

국적, 성별을 불문하고 누구든지 모여 평소에 접할 기회가 적은 각국의 다양한 스포츠를 즐기며 교류하는 시간!

올해도 여러분의 많은 참가 바랍니다^^

[일시]  2019년 5월 25일(토) 13:00~16:30     *접수 시작 12:30~
[장소]  크로스팔니가타 2층 경운동실
(〒951-8055 新潟市中央区礎町通3ノ町2086番地クロスパルにいがた)

[내용]  스포츠(짝피구, 러시안 릴레이), 전언게임, 오다마오쿠리(大玉送り), 다양한 교류게임 등
[참가가능 연령]  만 12살 이상(중학생 이상)
[참가비]  300엔     *잔돈이 나오지 않도록 참가비를 가져와 주세요!
[정원]  60명 (5월 8일부터 신청 시작, 5월 23일 신청 마감)
[준비물] 실내용 운동화
[신청방법]  전화, 메일, 협회 직접 방문
[문의&신청]  니가타시 국제교류협회 (크로스팔 니가타 2층)
〒951-8055 新潟市中央区礎町通3ノ町2086番地クロスパルにいがた2階 新潟市国際交流協会
☎ 025-225-2727
✉ kyokai@nief.or.jp
[공지]

[니가타시 국제교류협회] https://www.facebook.com/groups/131726893621063/?fref=ts

 

12시 30분 접수 개시!

13시 본격적인 스타트!

 

2018년의 아웃도어 페스티벌 사진IMG_0151

 

여러분의 많은 참가 기다리겠습니다~^^

화과자 만들기 체험[네리키리,딸기찹쌀떡,도라야키]

화과자 만들기 체험을 하고 왔습니다.

 

장소는 히가시구플라자 2층에 위치한 조리실.

반다이시티 버스정류장에서 승차해서 시모키도(下木戸) 버스정류장에서 내려서

1분정도 걸으면 히가시구청과 바로 옆 히가시구플라자가 보인다.

 

오늘 만들 화과자는 세 종류로,

네리키리, 이치고다이후쿠(딸기찹쌀떡), 도라야키.

 

먼저 네리키리란, 착색한 팥소로 만드는 과자로

보통 우리가 일본 전통 ‘화과자’라 하면 떠올리는 그것이다.

네리키리(練りきり)

네리키리 (이미지는 퍼왔습니다)

 

다음은 이치고 다이후쿠.

이치고=딸기, 다이후쿠=찹쌀떡으로,  안에 딸기 1개가 통째로 들은 찹쌀떡을 의미한다.

딸기가 통채로 들어가 있는 이치고다이후쿠(苺大福)

이치고 다이후쿠 (이미지는 퍼왔습니다)

 

마지막으로 도라야키는, 부드러운 빵 속에 팥소를 넣은 것이다.

한국에서도 인기있는 캐릭터인 도라에몽이 좋아하는 간식으로 유명하다.

도라야키라는 이름은, 모양이 징과 비슷하다는 것에서 유래했는데,

징은 일본어로 도라(銅鑼)이고, ‘징 모양의 구운 과자’라는 의미로 도라야키라는 이름이 붙었다.

도쿄 전통 디저트 & 스위츠(sweets) 맛집 best 4

도라야키 (이미지는 퍼왔습니다)

 

20181205_181207_0004

먼저 팥앙금에 떡을 조금 섞은 것에 색소를 조금씩 섞어가며 색을 만들어간다

 

20181205_181207_0055

사실 인공색소는 처음 다뤄봤는데, 정말 소량만 넣어도 색이 확 바뀌는 것이 신기했다.

앙금에 색이 뭉치지 않고 고르게 물들게 하기 위하여, 가루 색소에 물을 조금 섞어 사용한다.

 

20181205_181207_0006

자기가 원하는 색을 만든 후, 그 안에 갈색 팥앙금을 감싸듯 넣고

다양한 도구를 사용하여 모양을 잡아 나간다.

 

20181205_181207_0041

이것이 선생님이 만든 꽃모양 화과자.

잎사귀까지 정말 정교하다. 먹기 아까울 정도..

 

20181205_181207_0054

선생님의 시범이 끝난 후, 4~5명씩 그룹을 만들어서 각자 만들기 시작!

그룹 사람들과 얘기하며 만드니 정말 즐거웠다.

 

1

나도 처음이라 서투르지만 열심히 만들어보았다.

좀 어두운 연두색을 만들고 싶었는데 노란색을 섞었더니 형광 연두색이 되었다…

 

다음은 이치고다이후쿠를 만들 차례.

선생님이 미리 만들어 두신 따끈따끈한 떡을 전분가루 위에 얹어주시면,

각자 딸기에 흰 앙금을 감싼 것에 떡을 예쁘게 감싸준다.

 

20181205_181207_0014

전분 가루를 충분히 묻히지 않으면 손에 달라붙어서 모양을 예쁘게 잡기가 힘들다.

 

dav

부끄럽지만 제가 만든 네리키리와 딸기찹쌀떡입니다..!

네리키리 무슨 모양으로 만들까 고민하다가 딸기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다들 아이디어만은 칭찬해 주셨답니다.

 

딸기찹쌀떡은 한 사람당 2개 만들었는데, 한 개는 만들자마자 먹어버렸다.

금방 만든 떡은 정말 맛있다.

 

마지막으로 도라야키.

선생님이 빵 반죽을 만들어 주셔서, 국자로 반죽을 떠서 약한 불에 구웠다.

사실 온도 조절하는 게 꽤 까다로워서, 겉은 타고 안은 안 익고… 몇 번이나 시행착오를 거쳤다.

그래도 반죽 자체가 맛있어서 갓 구운 빵에 팥소를 넣어서 먹으니 맛있었다.

 

화과자 3종류를 모두 완성한 후,

각자가 집에서 만들어 온 요리를 다 함께 나눠먹었다.

참가자 중에 중국 분이 몇 분 계셔서 , 다양한 중국요리와 일본요리를 맛 볼수 있었다.

행복한 시간이었다.

 

먹기만 해봤지 만들어 본 적은 처음이라, 기억에 남는 귀중한 체험이 된 것 같다.

각 지역의  시청, 구청, 공민관, 커뮤니티 센터 등에는 이러한 일본의 체험 강좌가

다양하게 소개되어 있으므로 꼭 참가해보길!

 

 

 

 

네팔요리 전문점 「Asian Dining & Bar Royal」

다양한 상점이 모여있는 후루마치에 위치한,

네팔요리 전문점 로열「Asian Dining & Bar Royal」

 

ロイヤル_181121_0010

워낙 다양한 가게가 모여있는 후루마치이기에, 2층에 위치한 로열은 사실 눈에 잘 띄지 않는다.

하지만 메뉴와 간판이 1층 입구에 있으니, 찾아가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ロイヤル_181121_0002

계단을 올라가면, 다양한 맥주병을 전시해 놓은 이국적인 입구가 보인다.

 

ロイヤル_181121_0005

내부 모습

안쪽에는 흡연석이 25석 있다.

 

img_0531_45978916981_o

점심 메뉴판

다양한 메뉴가 있었지만,

점심에 방문하였으니 상대적으로 저렴한 점심 메뉴를 주문해 보기로 하였다.

 

점심세트는, 자기가 먹고싶은 카레를 고르고

거기에 돈을 더 내고 카레 종류를 추가하거나, 탄두리 치킨이나 디저트를 곁들일 것인가…

하는 선택지이다.

물론 그것말고도 채식주의자를 위한 야채카레 세트와,  가파오 라이스 세트, 어린이 세트도 있다.

 

ロイヤル_181121_0008

가파오 세트.  950엔

다들 일반적인 카레&난 세트를 주문하였으나,

나는 평소에 좋아하는 가파오 라이스&카레 세트를 주문하였다.

가파오 라이스+선택한 카레+샐러드+드링크!

가파오 라이스는 생각보다 자극적이지 않고, 순한 맛이었다.

카레도 같이 제공되어 마지막까지 질리지 않고 맛있게 먹었다.

ロイヤル_181121_0007

드링크로 망고 라씨를 주문했는데,

망고도 요구르트도 좋아하는 터라, 정말 맛있었다.

 

img_0535_45978916331_o

일행이 주문한 B세트. 850엔

B세트는 오늘의 카레 + 선택한 카레 + 탄두리 치킨 + 밥 + 난 + 샐러드 + 드링크 + 디저트

 참고로 방문한 날의 카레는 키마 계란 카레였다. 키마는 다진 고기라는 뜻. 

정말 푸짐하게 나온다.

게다가 방금 구운 따끈한 난이 무한리필…!

물론 난 크기가 정말 커서 한개로도 배부르지만, 다들 한번씩은 리필해서 먹었다.

 

ロイヤル_181121_0017

다른 일행이 주문한 C세트. 1150엔

C세트는 선택한 카레 3개 + 탄두리 치킨 + 밥 + 난 + 샐러드 + 드링크 + 디저트

양고기 카레, 치킨 카레, 키마 계란 카레를 선택했다.

매운 정도도 고를 수 있는데, 중간 맛으로 했는데도 꽤 매웠다.

 

img_0539_45978915151_o

점심 시간 외에 방문했을 때는, 단품 카레와 단품 난을 주문해서 먹는 방식이다.

점심 메뉴보다 카레와 난 종류가 훨씬 다양하다.

 

img_0537_45978915801_oimg_0538_31040074527_o

카레와 난 뿐만 아니라,

샐러드, 스프, 그릴 요리, 에피타이저 등 다양한 네팔 전통 음식도 맛 볼 수 있다.

 

img_0541_44162871640_o

저녁 세트 메뉴

점심과 마찬가지로, 저녁도 세트 메뉴가 준비되어 있다.

다른 점은, 점심보다 전체적으로 조금 가격이 오른다는 것과

난을 추가할 때 100엔이 든다는 점, 음료수가 포함되지 않는 다는 점… 정도일까.

그래도 저녁은 200엔으로 드링크바를 이용할 수 있으니 좋은 것 같다.

 

로얄의 주인분은 네팔에서 온 리미레 바슈데부씨.

일본에 온 지 올해로 11년이 되셨다고.

니가타에 오기 전에는 도쿄 니혼바시와 요코하마에서 네팔요리 음식점을 운영하셨다고 한다.

함께 일하고 계시는 일본인 우에키씨와는 13년전 네팔에서 알게 되었다고.

 

마지막으로 바슈데부씨께 한말씀 부탁드렸다.

“오셔서 다양한 네팔 요리를 간편하게 즐기시고 네팔 맥주도 굉장히 맛있으니 마시러 오세요!”

 

 

네팔요리 전문점 로열 「Asian Dining & Bar Royal」

주소 니가타현 니가타시 주오쿠 후루마치도리 로쿠반초 9631-1

(〒951-8063 新潟県新潟市中央区古町通6番町9631-1)

전화 025-223-5859

홈페이지  http://asiandiningbar-royal.com/http://zen-on.jp/

영업시간   점심  11:00〜15:00

저녁  17:00~23:00

좌선체험을 할 수 있는 식당, 「禅ZEN젠」

좌선체험을 할 수 있는, 몸도 마음도 건강해지는 음식을 제공하는 禅ZEN(젠)에 다녀왔습니다.

젠은 니가타시의 주오구청이 소재하고 있는 NEXT21 건물의 16층에 위치!

 

img_0314_29526696397_o

엘리베이터를 타고 16층에 내리면 입구가 보인다.

 

img_0283_29526697497_o

밝고 넓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고 모던한 분위기이다.

 

img_0288_30594596648_o 16층이라 전망이 훌륭하니, 밖을 보며 식사를 즐기고 싶다면 창가자리를.

 

img_0289_29526697207_o

안쪽으로 들어가면 다다미가 깔린 좌식자리도 있다.

 

우리 일행은 중앙 테이블자리에 자리를 잡고 주문.

img_0267_43746463034_oimg_0270_43554863855_o

내가 주문한 메뉴는, 소스를 뿌려 구운 닭고기요리 정식(北陸健康鶏のたれ焼き定食)  1,620엔

닭고기의 구움 정도도 좋았고, 전체적으로 맛이 짜거나 자극적이지 않아서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간 마(토로로), 장국, 나물, 계란찜, 채소절임, 우유푸딩 과일 디저트까지 다 먹으니

너무너무 배부르고 만족스러웠다.

 

img_0269_43746462204_o

돼지고기 생강구이 정식(厚切り越後もち豚の生姜焼き定食) 1,620엔

돼지고기가 두툼하고 생강맛이 그렇게 강하지 않아서 자극적이지 않고 오히려 달짝지근해서,

어른 뿐 아니라, 아이도 좋아할 만한 맛이었다.

 

img_0266_43746464374_o

오늘의 타니타 일일 정식 메뉴!

방어 데리야키 정식(ぶりの照り焼き定食) 842엔

특이하게 타이머가 같이 제공되는데, 식사 시작하기 직전에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

20분으로 설정된 타이머가 시간이 점점 줄어들기 시작한다.

그래서 최대한 20분에 맞춰서 식사를 하라는 것.

20분이라는 시간은 생각보다 길었고, 이 정식을 주문한 동료는 시간을 봐 가면서 먹었지만

결국 5분 정도 빨리 먹어버렸다!

천천히 씹고 먹는 것이 몸에 좋다고 하니, 집에서도 천천히 먹는 습관을 길러야 겠다고 생각했다.

 

img_0272_43746461334_oimg_0277_43746459654_o

제철 과일 야채 말차 퐁듀(季節果物野菜抹茶フォンデュ) 1,620엔

오렌지, 바나나, 파인애플, 포도 등의 신선한 과일과 적고구마,

그리고 바움쿠헨과 마시멜로를 진한 화이트초코 베이스의 말차 퐁듀에 찍어 먹는 메뉴였다.

화이트초코의 달콤함과 말차의 쌉싸름함이 조화를 이루어

너무 달지 않고 마지막에 깔끔하게 잡아주는 맛이 좋았다.

그리고 과일과 과자를 다 찍어먹으면,

직원분께 부탁하면 따뜻한 스팀밀크를 가져다 주는데,

그걸 말차 퐁듀에 섞어서 마시면 말차 라떼가 된다!

퐁듀도 남기지 않고 마지막까지 맛있게 먹을 수 있어 좋은 방법같다.

 

img_0275_43746460614_o.jpg

일행이 주문한 메뉴들~

전체적으로, 양도 꽤 많고 자극적이지 않아 만족스러운 식사였다.

 

img_0258_43554864805_o.jpg

젠은, 일반 메뉴 외에 타니타 식당의 메뉴를 제공하고 있는데,

한달치 그날의 메뉴가 정해져 있어서 자기가 먹고 싶은 메뉴가 제공되는 날에 맞추어 방문하는

손님들도 많다고 한다.

 

여기서 타니타 식당에 대하여 설명을 하자면,

타니타는 원래 체중계, 체지방계 등 헬스케어 기기 회사로 현재 그 분야 세계 1위의 회사인데,

이 회사의 제품도 유명하지만, 재밌게도 사내 직원 식당으로 더 알려져 있다.

체중계를 파는 회사 직원이 뚱뚱하면 손님이 그 회사를 신뢰할 수 있겠냐!

라는 단순하고도 납득이 가는 발상에서부터 타니타 식당이 탄생했다.

타니타는 저염분, 저칼로리, 저지방을 고집하며,

맛있으면서 건강하면서 살이 빠질 수 있는 식단을 제공한다.

 

타니타 식당의 5개의 규칙은 이러하다.

①국과 3개의 반찬으로 구성된 전통적인 일본식 정식 스타일

②야채를 듬뿍 사용

③푹 익히지 않아 식재료의 식감을 살린 조리법으로, 20분이상 천천히 씹어 먹는 식사법

④염분은 3g 이하로

⑤밥양은 100g을 기준으로

 

규칙만 봐도 몸이 건강해지고 가벼워지는 느낌이 들 정도다.

타니타 식당은 사내 직원 식당에서 시작하여 인기를 얻어,

지금은 일반 식당에서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는데,

굉장히 제공 절차가 까다로워서 현재 니가타시에는 젠 1곳만이 타니타 메뉴를 제공하고 있다.

 

 

img_0292_29526697037_o

타니타 식당 메뉴를 제공하는 것 외에도, 젠의 또 한가지 특이점은

아침에 좌선 체험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아사카츠(朝活)라고 하여, 아침활동, 즉 등교나 출근 전의 아침 시간을 유용하게 활용하는 것으로,

젠은 7시부터 40분간 좌선 체험을 하고, 아침밥을 먹는 플랜이 마련되어 있다.

 

img_0279_30594601048_o.jpg

아침밥은 실제로 절에서 쓰는 식기에 정진요리가 제공된다.

메뉴는 죽, 참깨 두부, 조림 요리, 야채 절임, 깨소금이다.

좌선 체험을 도와주기 위하여, 아가노시와 산조시 등의 절의 스님들이 돌아가며

두 분씩 오신다고 하는데, 날에 따라 오시는 스님이 다르므로 분위기도 가지각색이라고.

 

img_0304_29526696797_o.jpg

좌선 방석에 앉아서 살짝 체험해 보니, 탁 트인 풍경도 아름답고 마음이 안정되는 느낌이었다.

NEXT21은 내가 현재 살고 있는 곳과 매우 가까운데, 이렇게 일상적인 공간에서

마음을 안정시키고 나를 천천히 다시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 신선했다.

 

img_0297_30594594488_o

16층이라 경치가 참 좋다.

실제로 좌선 체험을 할 때에는 해가 떠오르는 것도 볼 수 있다고 하니, 꼭 체험해봐야 겠다.

참고로 좌선 체험은 예약제이고, 아침식사가 포함된 체험비는 1,620엔이다.

 

禅ZEN (젠)

주소 니가타현 니가타시 주오쿠 니시보리도리 로쿠반초866 NEXT21 빌딩 16층

(〒951₋8061 新潟県新潟市中央区西堀通6番町866 NEXT21ビル16階)

전화  025-201-9131

홈페이지  http://zen-on.jp/

영업시간   좌선체험 7:00~8:00(예약제)

런치 11:00~14:00

카페 11:00~17:00

디너 18:00~21:00(예약제)

니가타시 중앙소방서 견학체험

니가타시 중앙소방서를 견학하고 왔습니다.

 

dav

중앙소방서 본관건물.

새롭게 지은 건물이라 그런지 깨끗하고 튼튼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20180613_095231_42113502525_o

이건 모형인데, 굉장히 부지가 넓다는 것을 한눈에 알수 있었다.

 

20180613_095217_42113503175_o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소방대원 모형… 진짜 사람인줄 알고 다들 깜짝 놀랐다.

 

dav

1층 현관에는,

소방에 관한 퀴즈를 풀수 있는 기계와

직접 소화기를 들고 스크린에  조준해서 불을 끄는 게임을 할 수 있는 기계,

 

dav

50m길이의 소방사다리차를 탄 듯한 간접체험을 할 수 있는 기계도 있었다.

 

20180613_173408_29143147318_o

119에 전화해서 어떻게 신고해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기계 등,

아이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즐겁게 소방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 있는 공간이었다.

 

dav

퀴즈는 생각보다 헷갈려서, 어른도 이렇게 틀린다…ㅎ

20180613_174236_42296659664_o

가장 안쪽에는 소방서사무실이 보이고,

사무실에서 오른쪽 통로로 가면,

20180613_112011_42965524752_o

출동하기 위해 소방옷으로 갈아입는 공간이 있다.

옷을 갈아입고 저 뒤에 문을 열면 차고로 연결되어 있어 바로 출동할 수 있다.

dav

저 문을 열고 나가면 이렇게 멋진 소방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2층으로 올라가면

20180613_111338_42113498565_o

몸을 단련하기 위한 트레이닝실이 있고,

3층에는 강당과 회의실, 소방국사무실이 위치해 있다.

 

img_0203_43015085771_o

4층에는 소방지령관제센터가 위치해 있는데,

쉽게 말해서 시민이 119로 전화하면 이곳으로 연결된다.

이곳은 신고자의 발신한 위치와 각종 개인정보등이 유출될 가능성이 있어,

사진촬영은 금지된 곳이다.

 

img_0204_42965507512_o

또한 4층에는 작전본부실이 있다.

화재, 지진 등 재해가 발생하면 이곳에 모여서 어떻게 처리해 나갈 것인지 회의하는 곳이다.

 

견학하면서 신기했던 곳은, 가면실이었다.

소방대원은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사건에 대비하여 24시간 대기하고 있는데,

중간중간에 교대로 가면실에 가서 쪽잠을 잔다고 한다.

img_0211_42965501622_o

장롱안에 이불이 들어있다고 하는데, 아무리 봐도 난 침대가 너무 딱딱해서 잘 못쉴것 같았다..

그리고 여쭤보니 항상 긴장모드라, 제대로 잠이 들지는 못한다고..

이렇게 고생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우리가 매일 밤 편안히 잠들 수 있는 것이다.

감사함이 밀려왔다.

 

img_0208_42965503422_o

염치를 무릅쓰고 호기심에 조리실도 견학했는데, 한창 점심밥을 준비중이셨다.

소방대원분들은 당번을 정해 돌아가면서 식사를 만든다고 하는데,

근육질의 탄탄하고 남자다운 몸을 하고, 섬세한 칼솜씨가 참 대조적이었다..ㅎㅎ

소방대원은 본인이 직접 빨래, 청소, 식사준비 등을 하니,

웬만한 보통 여성들보다 집안일을 잘해서 1등 신랑감이라고 본인입으로 말씀하셨다ㅋㅋ

궁금해서 그날의 메뉴를 여쭤보니, 점심은 차가운 탄탄멘, 저녁은 중화덮밥이라고..ㅋㅋ

 

 

img_0229_28146644887_oimg_0227_28146646637_oimg_0220_29143175658_oimg_0218_42296652304_o

견학 간 날이 운 좋게도, 전국소방대원대회를 앞두고 총 연습을 하는 날이라,

훈련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다들 몸놀림이 얼마나 날쌘지, 꼭 동영상 빨리감기 같은 느낌이었다.

 

니가타 중앙소방서는 누구나 10명이상이면 견학을 신청할 수 있다.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소방대원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느낄 수 있는 귀중한 경험이었다.

 

니가타시 중앙소방서

주소  〒950-1141 니가타현 니가타시 주오구 슈모쿠 257-1

(新潟県新潟市中央区鐘木257−1)

전화번호 025-288-3119

개관시간 월~금 8:30~17:30 (공휴일 제외)

*부서, 시설에 따라서 개관일, 개관시간이 상이한 경우가 있습니다.

 

빵집「에미타이(エミタイ)」

기타구에 위치한 빵집, 에미타이

 

 

p1040353_28398536778_o

에미타이 간판

 

p1040350_40464888610_o

가게 건물은 이러한 느낌.

주차장도 널찍하다. 20대까지 주차할 수 있다고.

 

p1040381_41369590145_o

게이와가쿠엔고등학교(敬和学園高等学校) 바로 옆에 위치해있다.

 

p1040382_40464891430_o

저 끝에 보이는 게이와가쿠엔고등학교(敬和学園高等学校).

 

p1040379_40464899040_o

마침 유채꽃이 한창 아름다울 시기였다.

 

p1040375_27400935537_op1040357_28398522838_o

내부는 이런 느낌.

마치 가정집같은 정겨운 분위기이다. 몇시간이고 그저 앉아서 쉴수 있을 것만 같은 공간.

 

들어오자마자 왼쪽편에 진열되어 있는 빵들.

빵의 종류는 그날그날마다 조금씩 다르다고.

빵 가격은 80엔부터 시작해서 보통 150엔 전후.  저렴하다.

실패작이라며 무료로 내어주신 건포도 식빵이 난 너무너무 맛있었다.

이렇게 맛있는데 왜 실패작이냐 물으니 맛이 문제가 아니고 잘못 자르셨다고ㅋㅋㅋㅋ

 

p1040365_27400877997_o

사과빵과 단팥빵도 맛있고!

 

하지만 피자전용 화덕에서 방금 구워낸 피자가 역시 최고였다.

원래 피자테두리 부분은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데,

식빵으로 만든 피자라 그런지, 테두리까지 부드럽고 맛있었다.

참고로, 피자는 언제나 주문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미리 전화로 예약을 해야한다.

 

p1040374_28398587738_o

창밖 풍경이 궁금해서 내다보니, 귀여운 염소 2마리가!

주인분께 왜 염소를 기르시냐고 물어보니, 잡초관리용이란다ㅎㅎ

 

에미타이 주인분 성함은, 카와시마상.

에미타이는 세네갈의 신의 이름이자, 영화 제목이기도 하다.

카와시마상이 청년해외협력대로 세네갈에 갔을때, 자주 갔었던 빵집 이름이 에미타이였다고.

일본으로 귀국하기 직전에, 친해진 빵집 점장과 사진을 찍고, 일본에 돌아왔는데

귀국한지 일주일뒤에 점장이 하늘나라로 가셨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그래서 니가타에서 그 빵집의 뒤를 잇기 위해 빵집이름을 에미타이라고 지었다고 한다.

 

계속 카와시마상과 얘기를 나누다보니, 이 빵집의 분위기가 정겨운 것은

단지 인테리어뿐만이 아니라, 카와시마상 덕분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위치는 찾아가기에 그리 좋은 조건은 아니지만,

버스정류장이 가게 바로 앞에 있기에, 차가 없는 사람도 버스시간을 맞춰서 가면

여유로운 주변 자연환경과 가게 분위기에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지 않을까.

 

빵집 에미타이(エミタイ)

주소  니가타현 니가타시 키타쿠 타유하마 753-9

(新潟県新潟市北区大夫浜753-9)

전화   025-258-5396

영업시간    월-금 8:00~18:00

휴일 토요일, 일요일